`우리의 말이 우리의 힘이 될 수 있을까?‘

 

 

현장에서 활동가는 청소년의 이야기를 어떻게 듣고, 반응해야 할지 고민합니다. 청소년은 자신의 이야기를 자신만의 언어로 풀어내고자 합니. 여기서 공통점은 언어, 이 중요하다는 점인데요. 지난, 912일 자몽 네트워크 모임에서 인권교육센터 들, 한낱 활동가의 진행으로 우리 삶을 이야기하고, 해석할 수 있는 말의 힘에 대해 이야기해보았습니다. 실제 관악늘푸른교육센터에서 자신의 삶을 이야기하고, 글로 써보았던 <아무튼, 말하기> 수업 내용도 소개되었는데요. 청소년들이 자립하는 과정에서 자신만의 언어와 말을 갖는 다는 것이 얼마나 큰 힘을 발휘하는지 확인하는 시간이기도 했습니다. 그럼 어떤 이야기가 오갔는지 궁금하시지 않나요? 뜨거웠던 모임 현장을 공개 합니다~

 

#<아무튼, 말하기> 수업으로 살펴 본 우리의 말

 

 

우리 친구들은 100을 갖고 있는데, 10 밖에 말하지 못하는 것 같아요.” 한낱이 <아무튼, 말하기> 수업을 맡게 되었을 때 학교로부터 들었던 이야기라고 합니다. 자신이 살아온 길을 말하고, 해석할 수 있는 힘과 이들이 자유롭게 이야기할 수 있는 환경이 중요하다는 사실을 짐작할 수 있습니다. 그렇게 시작된 수업은 <무엇이 나를 지치게 하는지, 무엇이 나를 버티게 하는지, 나의 과거와 어떻게 마주 할지, 어떻게 하면 기대어 살지>등 다양한 꼭지로 진행되었습니다.

 

한 예로, <‘살맛’_무엇이 나를 버티게 하나>라는 수업에서 청소년이 작성한 짧은 문장을 발췌해보았는데요.

 

누군가에게 내 이야기 할 사람도 없고” “늘푸른 자립학교라는 곳에 보내고 또 집에 오면 이야기를 많이 나눈 것

   같습니다.”

 “‘많이 힘들었지’, ‘수고했어’, ‘니 탓이 아니야’, ‘잘할 수 있어누군가에게는 흘러가는 말일지라도 나에게는 작지만 아주 힘이 났고 고마웠던 말이었다... 말이라는 것은 누군가에게 힘이 될 수도, 악이 될 수도 있을 것 같다. 언어는 신비하다.”

 

이 대목을 함께 읽으며 말의 힘, 언어의 신비, 이야기를 나누는 존재의 소중함에 대해 떠올리며 공감할 수 있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청소년이 자신의 이야기를 말하고, 쓰는 과정에서 온전히 나답게 살아가는 연습을 하고 있음을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말은 어떻게 힘이 되는가?

이번 모임을 통해, 자신의 삶을 자기만의 언어를 갖고 해석할 수 있어야 타인의 목소리가 들리기 시작한다는 점도 알 수 있었습니다. 예를 들면, 공릉청소년문화정보센터에서 청소년들이 직접 스쿨미투에 참여하면서 사회에 목소리를 내고, 연대하는 경험을 가졌는데요. 이러한 실천이 반드시 언어화되지 않더라도 그들 스스로 낸 목소리를 생각해보고, 해석할 수 있는 연습의 기회를 가졌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러한 해석 틀을 거칠 때, 자신의 경험들을 의미화 할 수 있고, 또 다른 타인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게 됩니다.

 

이렇게 3시간에 걸친 자몽 활동을 통해, 각 기관에서 활동가와 청소년의 좋은 말들이 흘러넘치길 바라며 뜨겁게 고민하고 이야기할 수 있었던 시간이었습니다.

 

#활동 소감 나누기

다음은 활동이 끝난 후, 활동가들이 느꼈던 각자의 소감을 나누어주었습니다.

 

 너무 좋았습니다. 오늘 강의를 들으면서 나중에 똑같이 사업에 베껴서 해봐야지! 라는 못된 생각과 함께 말이 갖고 있는 기능들과 마음을 담아야 내 말이 누군가의 마음에 전달될 수 있음을 느끼기도 했습니다.

 

오늘 교육의 내용과 진행방식이 정말 좋았어요. 다뤄주신 자서전의 언어들이 반짝반짝 했는데 그랬던 만큼 나는 얼마나 내 언어를 가지고 있고, 말할 수 있는지 고민이 많이 드는 시간이었어요.

 

나의 삶에 내가 없는 것만 같은 느낌이 들었다는 것. ‘에 대해 나의 삶에 대해 생각한다는 것. 어쩌면 당연한 것 같지만 매우 쉽지 않은 일임을 다시 느꼈다. 상황과 조건에 매몰되지 않고 나와 내 주변을 돌아볼 수 있다는 것은 분명 힘이라는 생각이 든다. 그렇게 생각의 전환이 일어나려면 내 주변에 있는 내 곁을 함께하는 이들과 잘 질문하고 생각하는 것이 중요한 것 같다.

 

 

이 외에도 자신의 말하기보다 청소년의 말하기를 어떻게 들을 수 있을지, 실마리를 얻을 수 있었다고 합니다. 이렇게 다양한 소감 나누기를 통해, 워크숍 활동의 의미를 되새김질 하며 마무리 할 수 있었습니다. 그럼 다음 10월 모임 때 만나요!

 

 

| 1 2 3 4 5 6 7 8 9 ··· 526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