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부문화2

한국 사회의 더 나은 기부 문화를 위해_Giving Korea 2018 아름다운재단 이사장, 법무법인 원의 대표이사 박종문 님의 축사로 Giving Korea 2018의 문을 열었다. 박종문 이사장님은 본 행사가 한국 사회의 바람직한 기부문화를 정착시키는 데 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씀하시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본격적으로 시작한 Giving Korea 2018은 이화여자대학교 사회복지학과 정익중 교수님, 가톨릭대학교 사회복지학과 노연희 교수님의 발표가 이어졌다. 정익중 교수님은 2018년 Giving Korea 조사 결과를 요약하며, 봉사와 기부가 사람에게 어떤 영향을 끼치고 변화를 일으키는지 분석했다. 2011~2015년까지는 동정심이 기부의 가장 큰 요인이 되었지만 2017년에는 ‘시민의 책임이라고 생각해서’가 기부의 1순위 동기가 되었다. 이는 기부의 동기가 감성적.. 2018. 11. 20.
모금단체에 대한 신뢰도를 어떻게 회복할 것인가? -기빙코리아 연구결과 리뷰 본 글은 아름다운재단 [기부문화연구소]에서 연구하고 2018 Giving Korea에서 발표한 자료를 기반으로 작성되었으며, 행사당일에 제가 토론으로 발표한 내용을 기반으로 정리하였습니다. 작년과 올해, 이영학 사건이나 새희망씨앗사건 등 비영리 모금단체들과 관련된 비리가 연이어 터지면서 비영리 단체에 대한 불신이 높아지고 있다. 모금으로 운영되는 비영리 단체들에게 시민들의 신뢰성을 잃는다는 것은 심각한 문제가 아닐 수 없으며 이에 대한 현장의 우려와 대책마련에 고민이 깊다. 이러한 배경 속에서 18년간 지속되어온 기빙코리아 연구에서 올해 특별히 모금단체에 대한 시민들의 신뢰도 문제를 다루었으며 그 내용 중 의미 있는 부분을 공유하고자 한다. 2018 기빙코리아에서 발표한 내용은 2가지였다. 1. 개인기부.. 2018. 10.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