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공지원3

올키즈스트라의 특별함③_ 장기적인 방안이 마련되어있는 올키즈스트라 ‘올키즈스트라의 특별함’ 그 세 번째 시간입니다. 또! 찾아 왔어요, 이렇게 안아 주세요~ 한 친구가 올키즈스트라를 만나게 되면, 그 친구가 떠나기 전까지 올키즈스트라는 그 친구를 떠나지 않는다는 사실, 알고 계십니까? 올키즈스트라는 지역 기반이라는 것, 기억하시죠? 기억이 가물가물하다면 ㄱ ㄱ ☞ 올키즈스트라의 특별함① http://walkingwithus.tistory.com/224 올키즈스트라는 관악단이라는 것, 기억하시죠? 기억이 가물가물하다면 ㄱ ㄱ ☞ 올키즈스트라의 특별함② http://walkingwithus.tistory.com/227 올키즈스트라 참여 친구들 중, 뛰어난 실력향상을 보이고! 한 단계 수준 높은 레파토리를 연주하고 싶고!! 외부 연주활동을 하고 싶어!!! 하는 친구들은 어떻.. 2016. 6. 27.
[올키즈스트라 참여 아동 인터뷰] 색소폰이 나에게 왔다(2) 색소폰이 나에게 왔다_ 두 번째 이야기 아빠의 마음이 움직인 걸까? 차라리 공부를 못 할 걸 그랬나, 공부를 못해서 악기라도 열심히 한다고 하면 아빠가 허락해주지 않을까 그런 생각을 했었어요. 제가 중학교 때는 공부를 못했거든요. 근데 고등학교 때 공부를 좀 하자는 생각이 있어서 열심히 했어요. 성격이 그런 건지 생각이 그런 건지 뭐 한번 열심히 하자 마음을 먹으면 완전 독하게 한다 말이에요. 반에서 3등인가 했을 거예요. 아빠는 제가 고등학교 와서 공부도 잘하니까 계속 공부해서 좋은데 취업하면 되는데 왜 굳이 악기를 전공해서 힘들게 살려고 하는지, 돈도 많이 드는 걸 하려는 건지 그런 생각이 있었던 거 같아요. 나중에 사촌오빠에게 들었는데 아빠가 시골 고모들한테까지 전화해서 ‘지원이 3등 했다’고 자랑.. 2016. 5. 26.
[올키즈스트라 참여 아동 인터뷰] 색소폰이 나에게 왔다(1) 올키즈스트라는 모든 아이들의 희망을 연주하는 오케스트라란 뜻으로 문화예술교육의 기회가 적은 어린이 ∙ 청소년에게 악기지원, 악기교육, 합주, 관악단 활동 등으로 건강한 성장을 돕는 함께걷는아이들의 음악 사업입니다. 2009년 '베토벤바이러스를 찾아라' 음악사업으로 시작한 올키즈스트라는 2011년 상위관악단을 창단하고 매년 정기연주회를 열고 있습니다. 8년의 시간동안 많은 사람들이 올키즈스트라와 소중한 인연을 맺었습니다. 그 중에서 상위관악단에서 활동하는 세 사람을 만나 음악과 함께 살아온 삶의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이들의 이야기는 5회로 연속 게재될 예정입니다. 그 첫 번째 이야기의 주인공은 초등학교 6학년 때부터 지금까지 올키즈스트라 활동을 하고 있는 스무 살의 색소폰 연주자 윤지원씨(가명) 입니다. .. 2016. 5.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