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내게 위로와 응원을 건네줄 영화 어디 없을까?"

 

각자의 길에서 힘든 시간을 지나고 있는 청소년에게 힘을 줄 수 있는 영화들을 선별해 소개합니다.

세 명의 청소년이 보내온 사연을 같이 볼까요?

 

#첫 번째 사연

안녕하세요! 저는 고등학교 2학년 학생인데, 수능이 가까워올수록 진로 고민 때문에 머리가 지끈해져요. 주위를 둘러보면 다들 뭘 하고 싶은지, 뭘 해야 하는지 알고 있는 것 같은데, 저만 방황하고 있나봐요. 이런 고민을 저 혼자 하는 건 아니겠죠? 같은 고민에 힘들어하는 우리들의 이야기가 보고 싶어요.

> 키리시마가 동아리활동 그만둔대 (The Krishima Thing, 2013)_ 요시다 다이하치 감독

"하고싶은 일을 계속 하는 건 잘못일까?" "내가 하고 싶은 건 뭐지?"

우리 모두가 처음이기에 조급해하지 않아도 된다는, 결국 다 잘 되리라는 위로.

"찍자. 네가 그랬잖아. 찍고 싶은 거 찍자고 한 건. 그 말 듣고 진심으로 기뻤다고. 다른 애들도... 

이렇게 즐거운 건 처음이야. 그러니까 절대 포기하면 안돼."

#두 번째 사연

안녕하세요, 오늘도 저는 문 너머에서 부모님께서 싸우시는 소리를 들었어요. 문 너머로 슬픈 울음소리가 들려올 땐, 저도 눈물이 났어요. 우리 집은 왜 이런 걸까요? 친구들에게는 이런 얘기를 쉽게 못 꺼내겠더라고요. 그래서 그런데... 제 마음을 공감해줄 영화 어디 없을까요?

> 우리집 (The house of Us, 2019)_ 윤가은 감독

사랑하지만 상처를 주는 우리에 대해, 우리 집에 대해 

영화를 보면서 서로를 위로하고 응원할 수 있길. 그리고 말할 수 있길. 더 사랑하자고.

"내가 지킬 거야, 우리 집. 너네 집도."

#세 번째 사연

저는 2020년이 어떻게 지나갔는지 모르겠어요. 개학 연기, 온라인 수업... 당연한 일상이 멀어진 한 해였던 것 같아요. 그래서인지 내년에 대한 걱정이 커요. 수업을 제대로 따라갈 수 있을까? 이 상황이 이어진다면 새로운 친구들을 사귈 수 있을까? 이런 걱정이요. 영화를 통해서 응원받고 싶어요!

>월플라워 (The Perks of Being a Wallflower, 2012)_ 스티븐 크보스키 감독

언제나 좋을 수도, 언제나 안 좋을 수도 없으니 시도는 해 볼 수 있지.

그 너머에 당신을 기다리고 있는 반짝이는 만남이 있을지도 모르니까.

"보여. 인생이 슬픈 이야기가 아니라고 깨닫는 순간이 있어. 너는 살아있어. 일어서서 건물의 빛과 모든 경이로운 것들을 봐. 
추억의 노래를 들으면서 가장 사랑하는 사람과 달려. 이 순간 단언컨대 우리는 영원해."

내 마음을 알아주는 바로 그 영화, 두 번째 카드 뉴스도 재밌게 보셨나요?

한 해동안 고생한 스스로에게 좋은 영화들을 선물해봐요. 사랑하는 사람들과 함께하면 더욱 좋겠죠!

함께걷는아이들과 함께기자단이 여러분의 2021년을 응원합니다!